HOME > 교육정보 > 교육뉴스
교장 평가서 학업성취도 실적 추방한다
관리자 11-01-04 19:22 875
학교간 경쟁 지양…인성교육 강조

최하 D급 두 번 받으면 '중임제한'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학생의 학업성취도를 올려야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던 종전의 교장평가 제도를 공교육 정상화에 이바지한 지표 위주로 대폭 개편했다.

특히 이런 평가로 두 번 이상 최하 D급을 받으면 중임이 제한돼 교장들의 학교 운영에 상당한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2일 학교간 경쟁을 지양하고 책임교육, 인성교육, 소외학생에 대한 배려 등을 강조한 2010학년도 초중등 교장 학교경영능력평가 계획을 공개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그대로 반영했던 '학력증진성과 평가'(20점)를 폐지하고 '학생교육성과 평가'(40점)를 신설한 것이다.

학생교육성과는 ▲학습부진학생 지도를 위한 노력 ▲사교육비 경감을 위한 방과후 학교 및 문예체 수련교육 활성화 ▲체벌ㆍ학교폭력 추방 등 인성교육 ▲소외학생 배려 등 4가지 세부 항목으로 평가된다.

오효숙 시교육청 초등교육정책과장은 "학력증진에 초점을 맞춰 경쟁을 조장하는 대신 학교 교육력의 실질적 제고를 위해 다양한 평가지표를 도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장의 학교경영능력 평가를 위한 세부 항목에도 민주적 학교 운영, 학교의 사회적 책임 이행 등의 항목이 신설됐다.

또 작년까지 학부모만 참여했던 교장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는 올해부터 해당 학교 교사가 함께 참여해 학부모 10점, 교사 10점으로 평가하게 했다.

특히 작년에는 교장의 '학교경영능력'(30점)을 제외한 모든 지표가 결과만을 평가하는 정량평가였다면, 올해는 학부모ㆍ교사 만족도 조사 등을 제외한 대부분 지표를 개별학교의 여건을 감안한 정성평가로 시행하기로 했다.

평가 결과 S, A, B, C, D급 중 최하 10%에 해당하는 D급을 2차례 이상 받은 교장은 중임이 제한된다. 다만 평가결과가 최하 10%에 해당하더라도 학교여건 등 정상이 참작될 경우 C급을 줄 수 있게 했다.

오 과장은 "올해 교장 평가지표에는 부진학생을 끝까지 구제하는 책임교육 등 교육감의 교육철학이 크게 반영됐다. 내년 3월 예고할 2011학년도 교장 평가 지표에는 체벌 없는 학교 등 더 많은 내용이 담길 것이다"고 말했다.
이주호 "특성화고 졸업생 뽑는 기업에 세제혜택"
李대통령 "교과부, 새롭게 변해야"

목록

아발론교육
청담어학원
Today 242
    Total 275,255